이 일을 사랑하나요?

블루오션

본문

"이 일을 사랑하나요?"

반영구화장을 배워야하나 말아야 하나를 두고 고민하면서

나에게 던진 원장님의 이야기

 

 

네일아트도 했고 피부관리도 했고 미용자격증도 있는 내가

또 새롭게 반영구화장을 배우겠다고 나섰을때

나 자신도 반영구화장을 배워야할지

나의 사업아이템으로 바꾸어야할지 판단이 서지 않았어요.

 

 

반영구화장을 배우고 싶은 마음에

심장은 한없이 두근거리는데 머리는 부정적인 의견만 제시했어요.

반영구화장 생각만 하면 밤새도록 잠이 안올정도로 흥분이 되는데

막상 발걸음을 옮기기에는 주위의 시선이 나를 잡아당겼어요.

 

 

"이 일을 사랑하나요?"

이 말을 던진 원장님은 보기만 해도 너무 행복해 보였어요.

정말 반영구화장과 사랑에 빠진 사람으로 보였어요.

돈을 많이 벌어서가 아니라

일에 대한 만족과 행복감이 저를 질투나게 했어요.

 

 

나 자신에게 던진 질문 '이 일을 사랑하니?'

반영구화장을 해보지 않았지만

사랑하겠다고 사랑할수 있다고 사랑하고 있다고 대답하고 있었어요.

 

 

이 질문에 마음의 대답을 하면서 힘을 얻었고

원장님과 수강을 하면서 매일매일 만족했어요.

내가 제대로 찾았구나,,,

 

 

지금은 너무 행복해요.

수강을 마치고 바로 내 샵을 차릴수 있었어요.

나를 찾아오는 손님에게 아름다움을 업그레이드 할수 있는

이 일이 너무 재미있어요.

 

 

그리고 나에게 배우러오는 수강생이 생긴다면

나도 이렇게 물을거예요

"이 일을 사랑할수 있나요?"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